in Plan: 계획

구글 태그매니저: 5가지 오해와 진실

Share

구글 태그관리자 구글 태그매니저 (Google Tag Manager) 에 대한 관심과 문의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많은 분들이 궁금해하시고 또 헷갈려하는점 몇 가지를 정리해봤습니다. ^^

구글 태그매니저(GTM): 자주 묻는 질문

1) GA 사용여부GTM 을 쓰려면 구글 애널리틱스(GA)를 사용하고 있어야 한다?

: 아닙니다. 물론 GTM 이 구글 웹로그분석에 최적화된건 맞지만, GA 에만 사용이 제한된 것은 아닙니다. 간단한 구글 애드워즈 전환추적이나 리마케팅 태그도 GTM 을 통해 적용하면 더 빠르고 간편합니다. 뿐만아니라 애드롤 (AdRoll) 을 포함한 20여가지의 Built-in 태그가 지원되며, Custom HTML 태그를 사용해 어도비 옴니추어 (Adobe Analytics) 나 페이스북 마케팅 태그같이 구글의 이익관계와 다소 거리가 먼(?) 태그들도 적용할 수 있습니다.

구글 애널리틱스가 아니더라도 활용폭이 매우 넓으며, 무엇보다 추후 태그관리에도 효율적입니다.

GTM 지원가능 태그

현재 GTM에서 지원중인 Built-in 태그. GA 이외에도 다양한 광고추적 태그가 사용 가능합니다.

 

2) 사용지식 습득태그매니저는 기술적이라서 어렵다?! 

: 태그관리자 공식페이지에는 이 툴의 목적이 “마케터들도 쉽게 사이트에 태그 추가나 업데이트를 할 수 있도록 하는 것 (makes it easy for marketers to add and update website tags)” 이라고 명확히 설명되어 있습니다. 그만큼 마케터를 염두에 두고 만들어진 툴이라 할 수 있습니다 ^^

물론 코딩 지식이 있다면 수월하게 익힐 수 있겠지만, 사용에 반드시 필요한 것은 아닙니다.

GTM 이벤트 추적

위 말처럼 자바스크립트 없이도 쉽게 이벤트추적이 가능합니다.

지난 6월에 오픈한 GTM 공식 온라인강의에서는 교차도메인 분석 (Cross-domain) 과 같은 꽤 고급기능까지도 쉽게 설명되어 있습니다. 강력추천 드립니다.

 

3) 안전성GTM은 안전하다?! 

: GTM 자체는 안전합니다…만… 마케터에게 큰 권한을 주는 툴인 만큼, 사용자의 숙련도나 테스트여부에 따라 사이트가 큰 영향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저는 아래 두 가지 오류로 사이트에 손실을 입힌 경험이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흑역사입니다).

  • Wait for tags: 후속 이벤트를 강제적으로 늦춰서 (대부분 2초정도) 데이터 정확도를 높이는 기술이긴 합니다만, 이 과정에서 에러가 나는 경우가 있습니다. 특히 https://  에서 이뤄지는 form submit 의 경우 반드시 확인이 필요합니다. (-> 관련 사용자포럼)
  • 인터넷 익스플로러 (IE) 버전 8 이하: 특정 jQuery 의 경우 (예: 달력의 날짜선택) GTM 과 충돌해서 IE 8 이하 브라우저에서 오류나는 경우가 있습니다. (-> 관련 사용자포럼)

이 밖에도 결제 및 뱅킹 플러그인과 충돌이 나서 곤란했던 경우도 있습니다.

위 이슈들은 GTM 자체의 문제라기보단, 플러그인이 많이 사용되고 아직까지 IE 구버전 사용자가 많은 우리나라의 웹환경에도 이유가  있습니다.

어찌됐건 태그매니저 도입 전 반드시 배포 방식과 테스트방법, 또 사용자의 숙련도에 대한 논의가 조직 내부적으로 이뤄지는 것이 좋습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Publish 전에 테스트를 꼼꼼히 하는 것이겠지요 ^^

Wait For Tags

실제 라이브 사이트를 다운시켜 저를 굉장히 곤란하게 만든 기능입니다. 물론 테스트를 철저히 하지 않은 제 책임이 더 크긴합니다.

 

4) 사이트 로딩속도컨테이너 태그가 사이트를 느리게한다?

: 마찬가지로 이 부분은 확실한 답변이 어렵습니다.

구글에서는 여러 태그가 아닌 컨테이너 태그 하나만 실행되기 때문에 오히려 로딩속도가 개선된다는 설명을 하지만, 실제 유저들의 경우 GTM 적용 이후 사이트 속도가 다소 느려진 것 같다는 피드백이 여럿 있습니다 (물론 막연한 오해일 확률도 높습니다).

단 컨테이너 자체의 문제라기보다, 적용 방식 때문에 문제가 생긴 경우는 종종 있습니다.

예를들어, 별도의 iframe 에 코드스니펫을 적용하게 되면 (잘못된 적용방법입니다만, 사이트 영향도를 최소화하기위해 IT에서 이 방식을 선호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 프레임 자체의 로딩순서나 속도에 따라 영향을 받기도 합니다.

 

5) IT 의존도태그매니저만 있으면 IT 엔지니어를 거치지않고 모든 태그를 적용할 수 있다?

태그매니저 IT 의존도

간단한 코딩지식과 GTM 만 있으면 IT 도움이 필요없을 것이라는 오해를 많이 합니다.

: 광고 성과추적, 리타겟팅, 구글애널리틱스 적용 등 많은 부분 IT 의 도움없이 적용이 가능하나, GTM 의 핵심기능인 데이터레이어 (Data Layer) 를 잘 사용하기위해선 IT 의 도움이 반드시 필요합니다.

 

지금 당장 태그매니저를 설치해야 하는 이유

이와 같이 구글 태그매니저는 여러 마케터에게 큰 권한을 주는만큼, 웹마스터에게는 운영 및 보안에 대한 숙제를 같이 던집니다.

많은 기업의 IT 가 GTM 을 환영하면서도 한편으론 경계할 수 밖에 없는 이유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태그매니저 도입으로 인해 많은 노력과 시간이 절감되는 점, 또 이로인해 빠르게 변화하는 고객 니즈에 대응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게 된다는 점에서 GTM 도입은 피할 수 없는 트렌드인 것 같습니다.

수많은 디지털마케팅 캠페인이 간단한 추적코드적용 때문에 늦어진 점, IT 와 진행해야 하는 각종 문서작업과 이메일 커뮤니케이션, 적용 후 계속 사이트를 떠돌아다니는 여러 오래된 태그 관리와 수정, 그리고 이 과정에서 많은 시간과 노력이 낭비되는 점 등등… GTM 사용 후에는 경험하지 않아도 되는 문제들입니다.

대신 사용자들이 툴의 사용법을 숙지하는 것이 필요하겠습니다.

아직 마치지 않은 분들이 있다면, 우선 GTM 공식 코스부터 열공하는 것을 다시 한 번 추천합니다~

 

  • 지안공주

    하나만 질문드리겠습니다, GTM이 유지보수 측면에서 관리도 힘들고, 과연 장기적 대안이 되는지 의문이 들어서요. 이벤트+페이지뷰를 마음대로 퍼널링하는 목적으로 사용자 행동분석을 하기에는 아무래도 Heap이 대안이라 생각하는데 GA가 코호트 분석도 한계가 있고, 여러가지면에서 단점들이 많네요. Funnel Analysis를 진행하는 목적이라면 GA가 물론 이벤트를 가상페이지뷰로 Hit 시켜서 목표설정후 보면 될것 같기도 한데 시간적으로 너무 느리다고 생각하거든요 이문제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궁금합니다.